홍석천 식당폐업 젠트리피케이션 뜻

이태원 외식업계 ' 대통령' 으로 불렸던 방송인 홍석천이 14년간 운영한 이태원 레스토랑의 폐업 소식이 전해지면서 젠트리피케이션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6일 홍석천은 자신의 sns 에 '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저를 오늘에 있게 해 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마이타이를 이번 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하고 문을 닫는다' 고 밝혔습니다. 

이어 ' 구청에서 명명한 ' 세계음식거리' 라는 이름은 이제 ' 포차 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 할 듯. 골목은 그렇게 변한다'라고 씁쓸함을 나타냈다. 

홍석천은 이번 폐업 이유를 직접 밝히지는 않았는데요. 그러나 지난 1월 tbs 라디오 ' 김어준의 뉴스공장' 에 출연해 당시 운영하던 가게 중 3곳을 폐업했다'라고 밝혔습니다. 

홍석천은 방송 당시 이태원 거리가 죽어가는 이유로 ' 임대료 폭등이 굉장히 큰 요인일 수 있다. 이르바 ' 젠트리피케이션'을 언급했는데요. 젠트리피케이션 뜻은 임대료 상승으로 인해 상권이 내몰리는 현상을 말합니다. 

홍석천은 이날 인터뷰에서 ' 제가 이태원에서 몇 년 전까지 하던 가게는 처음에 들어갈 때 예를 들어 5000에 200으로 시작했으면, 한 5년에서 6년 후에 1억5000에 850 정도까지도 올라 결국 무일푼으로 쫓겨난다. 그 건물 다 살려주고, 당시 제 돈으로 인테리어한 것만 3억 들었는데 쫓겨나니 남은 게 별로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홍석천 역시 젠트리피케이션을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홍석천이 가게를 운영해 온 이태원 경리단길은 서울 송파구 ' 송리단길',마포구 망원동 '망리단길', 경주 황남동 '황리단길' 등 전국에 '0 리단길' 열풍을 불러온 원조격 거리입니다. 그러나 동시에 젠트리피케이션의 대표 사례로 언급돼 왔습니다. 

최근 독립가게들의 노력으로 특색 있는 골목상권이 형성됐지만, 급격한 임대료 상승으로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데요. 

젠트리피케이션이란 낙후된 구도심 지역이 활성화돼 중산층 이상의 계층이 유입됨으로써 기존의 저소득층 원주민을 대체하는 현상을 뜻합니다. 

임대료 상승으로 인한 젠트리피케이션은 골목상권 구성원 전체에게 부정적 영향을 주며, 결국에는 골목상권 붕괴로 이어지고 있는데요. 

골목상권이 붕괴되면 그 지역 상권의 고유성 및 다양성이 상실돼 쇼핑 고객 등의 방문이 사라집니다. 상가임대인의 경우에는 안정적 임대수익 기회가 상실되고, 상가임차인의 경우 기존의 영업장소를 저렴한 곳으로 이전한 등 대안을 찾기가 현실적으로 쉽지는 않은데요.

젠트리피케이션을 유발하는 임대료 상승은 공동이익을 위해서라도 정부와 관련부처,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할것입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