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타 바이러스 증상

코로나19 발원지 중국에서 코로나19에 이어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돼 1명이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5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톈모라는 한 중국인 남성은 23일 직장이 있는 산둥으로 돌아가기 위해 동료 29명과 함께 전세 버스를 탔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도중에 몸이 불편해 산시성 닝상현에 있는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같은날 사망했다고 합니다. 이후 사후 검사 결과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전세버스에 같이 탔던 사람들은 코로나19에는 음성반응을 보였으며 한타 바이러스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한타 바이러스 사망자가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한타 바이러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한타바이러스는 코로나19와는 달리 호흡기로 전염되지 않고 환자의 배설물이 나 혈액으로 감염된다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한타바이러스는 사람간 전염이 잘 안되고 공기로 퍼지지 않기에 버스안의 다른 승객들의 전염됐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타바이러스 감염증 증상은 유행성 출혈열 또는 신증후군 출혈열이라고도 부르며 주로 급성으로 발열, 출혈, 신장 손상등을 일으키는 증상이 특징입니다. 

한타바이러스 원인은 쥐와 접촉하거나 쥐가 건드린 음식을 먹거나, 쥐의 배설물로 오염된 공기를 호흡하면 발생할 수 있으며 5~6월, 10~12월 사이에 주로 발병합니다. 중국 한타바이러스 백신은 약20년 전부터 출시돼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한타바이러스는 우리나라 한탄강 유역 비무장지대에서 감염 사례가 주로 보고되면서 '한타'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한타 바이러스는 한탄강 유역의 들쥐를 통해 치명적 유행성 출혈열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행히 한타바이러스는 코로나19만큼 치명적이지 않다고 하는데요. 한국과 중국에서만 주로 관찰되는 일부 한타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이미 백신이 개발돼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처럼 사람간의 전염은 드물다고 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