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용 패딩 털 발암물질 리스트

한국소비자원은 5일 시중에 유통 판매중인 아동용 겨울 점퍼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정성을 조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1급 발암물질이 검출되었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겨울 점퍼 모자에 너구리, 여우 털 등 천연모피를 부착한 제품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데요. 그런데 몇몇 어린이용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아동용 겨울 점퍼 13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개의 제품의 천연모에서 유해물질인 폼알데하이드가 안전기준치를 초과해 검출 됐다고 밝혔습니다. 

아동용 겨울 점퍼는 ' 어린이제품특별안전법' 에 따라 ' 아동용 섬유제품' 으로 분류되며, 점퍼 모자에 부착된 천연모는 ' 어린이용 가죽제품' 에 따른 안전요건을 준수하도록 규정되어 있는데요. 

이번에 검출된 폼알데하이드는 동물 가죽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유연성을 늘리고 부패를 막기위한 용도 등으로 사용되는데,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체내로 흡수돼 접촉성 피부염 등을 유발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폼알데하이드를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소비자원의 시험 결과 6개사 제품의 모자에 부착된 천연모는 ' 어린이용 가죽제품 ' 안전기준을 최대 5.15배 초과하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습니다. 

제품별로는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 키즈숏마운틴쿡다운' 에서 385.6mg/kg, 블루독 '마이웜업다운'에서 269.3mg/kg, (주) 베네통코리아의 ' 밀라노롱다운점퍼' 에서 191.4mg/kg,(주)네파의'크로노스다운자켓'에서186.1mg/kg 입니다. 

탑텐 키즈의'럭스폴라리스롱다운점퍼'에서183.3mg/kg,(주)꼬망스의'그레이덕다운점퍼'에서91.6mg/kg의폼알데하이드가검출됐다고합니다.

소비자원은 '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의 판매 사업자에게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즉시 회수 조치하고, 품질을 개선하기로 했다' 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 국가기술표준원에는 아동용 겨울 점퍼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 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조금이라도 따뜻한 옷을 아이에게 입히고 싶은 부모의 마음에 20만원 안팎의 비싼 점퍼지만 어렵사리 지갑을 열고 구매하는데요.

디스커버리, 블루독, 베네통 등 이름만 대변 알만한 유명 대기업 제품들에서 발암물질 검출되었다는 소식에 많은 부모님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